공지사항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작성일 : 17-01-26 10:33
태인기업 한국농기계신문 기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74  

농식품가공

유황훈증 없이 감말랭이 제조한다

태인기업, 영남대 화학적 탈삽 대체 감 건조방법 개발


소비자가 안심하고 감말랭이를 먹을 수 있는 제조법이 개발됐다.

손명갑 (주)태인기업 대표와 한기동 영남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는 최근 화학적 탈삽과 유황훈증을 대체할 수 있는 감의 건조방법을 마련했다.

그동안 농가에서는 감 말랭이와 곶감 제조 시 색이 변하는 갈변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유황으로 훈증했는데 이는 소비자에게 해로운 잔류유황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또한 유황 훈증 시 발생하는 가스는 생산자의 건강도 위협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주)태인기업에서 개발한 건조기에 영남대가 연구한 건조조건을 마련할 경우 별도의 화학처리 없어도 갈변을 방지하는 제조법이다.

화학적 탈삽 없는 감말랭이 기술 개발한 한기동 영남대 교수(왼쪽), 손명갑 태인기업 대표
▲ 화학적 탈삽 없는 감말랭이 기술 개발한 한기동 영남대 교수(왼쪽), 손명갑 태인기업 대표


개발에 사용된 건조기는 건조를 위해 발생한 열이 빠져나가지 않고 다시 순환하면서 화학처리 없이 건조시키는 ‘내부순환식 감말랭이 건조기’다.

이 제조법은 감의 후숙을 촉진시킴으로써 당도가 10% 이상 우수해진다. 또한 기존 제조법에 비해 전체 건조공정이 반으로 줄고, 건조시간을 48시간 내외로 줄일 수 있다.

영남대학교 측은 이 기술이 냉동감에도 적용시킬 수 있어 감 수확시기에 집중적으로 감말랭이를 만들어야 했던 생산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제철 이외의 시기에 보급이 용이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번에 개발한 제조법으로 가공 농식품의 안전과 위생에 대한 소비자들의 걱정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뻐하며, “향후 감 뿐만 아니라 다른 농산물과 수산물을 자연건조할 수 있는 건조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los2577@nate.com